본문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
  • 구청장 24시
  • 영상뉴스

영상뉴스

  • 구청장 24시
  • 영상뉴스
영상뉴스
제목 6000년 전 선사시대로의 여행! 제24회 강동선사문화
작성일 2019-10-18
  • 쾌청한 가을 날씨가 계속 되는 가운데 지난 11일부터 사흘 간 서울 암사동유적에서는 제24회 강동선사문화축제가 열렸습니다.
  • 높고 파란 하늘 아래에서 진행된 선사문화축제는 나들이객으로 북적였는데요, 약 50만 명 이상이 축제장을 방문해 올해로 24번째를 맞는 강동선사문화축제의 명성을 실감케 했습니다.
  • 이번 축제는‘행복해요! 선사빛’을 주제로 6000년 전 이곳에 살았던 신석기인들의 행복한 일상을 담았는데요, 방문객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즐거움을 선사하는 것은 물론 암사동 유적이 지닌 가치를 조명하고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염원했습니다.
  • 선사문화축제에서는 암사초록길 사업 재개를 위한 서명운동도 함께 진행됐는데요, 당초 목표인 10만 번째 서명자가 나왔습니다.
  • 첫째 날, 태고부터 빛을 따라 선사시대, 현재, 미래의 평화와 행복을 염원하는 ‘선사의 빛’ 주제공연이 축제의 서막을 알리고, 이정훈 구청장의 개막선언과 함께, 선사빛거리’가 환하게 밝혀집니다.
  • ‘선사빛거리’는 선사문화를 느낄 수 있게 빗살무늬 토기와 물고기 모양의 한지등이 화려한 야간조명과 어우러진 곳인데요, 사용된 한지등은 올해 3월부터 어르신들과 지역주민이 함께 만든 것입니다.
  • 축제 둘째 날에는 제19회 전국선사휘호대회, 아동청소년 글짓기 ·그림그리기 대회 등 다양한 볼거리가 방문객들을 사로잡았습니다.
  • 주무대에서는 암사동 바위절마을에서 전승된 서울특별시 무형문화재 제10호 바위절마을 호상놀이가 재연돼 전통문화를 접할 수 있었는데요,
  • 초혼 의식을 시작으로, 구슬픈 상엿소리에 맞춰 상여꾼들이 상여를 메고 발 맞춰 걷습니다.
  • 차 대신 사람들로 가득 찬 암사역 사거리에서는 올해 처음으로‘서울분장페스티벌’이 열렸는데요, 외계인, 영화 캐릭터로 분장한 참가자들이 퍼포먼스를 보여주며 축제의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습니다.
  • 이어진 축제의 트레이드마크 선사거리퍼레이드, 부족장으로 변신한 이정훈 구청장이 힘찬 나팔소리로 퍼레이드의 시작을 알립니다.
  • 강동구 17개동 500여명의 주민들은 마을의 부족으로 분장하고 900m가 넘는 도로를 따라 행진합니다. 익살스러운 행진자들의 모습에 거리를 가득 메운 구민들은 사진을 찍으며 추억을 남깁니다.
  • 올해 퍼레이드는 작년과는 달리 꽃·새·물 등을 활용해 평화로운 선사마을을 지킨다는 스토리로 예술인과 주민이 함께 상상력을 발휘해 만들어졌습니다.
  • 거리퍼레이드 후 주무대에서는‘웰컴 투 선사락’을 주제로 락 공연과 평화의 춤판이 벌어져 축제의 밤은 열기로 가득 찼습니다.
  • 강동선사문화축제에서는 주무대에서 진행된 공연 외에도 유적지 내에서 다양한 체험부스가 운영됐는데요, 선사인들의 생활을 체험해 볼 수 있는 체험프로그램에는 호기심 많은 아이들로 가득했습니다.
  • 정성스레 빗살을 그려 넣어 빗살무늬 토기도 만들어 보고 매듭을 지어가며 신석기시대 그물도 만들어 봅니다.
  • 그물망으로 물고기를 잡느라 옷이 젖는 줄도 모르는 아이들, 신석기 시대 어로 체험에 마냥 신이 났습니다. 움집 짓기도 빠질 수 없죠, 온가족이 힘을 합쳐 신석기 시대 움집을 지어보기도 합니다.
  • 올해는 ‘세계 선사문화 체험마당’이 마련돼, 독일, 말레이시아 등 해외 6개국 선사유적 전문가들이 직접 세계의 선사문화를 알려주며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.
  • 마지막 날에는, 선사시대 지식을 겨루는 ‘선사 골든벨 퀴즈쇼’ 가 올해 처음으로 열렸는데요, 300명의 초등학생들에게 선사문화 역사에 대한 학습의 기회를 제공하는 시간이 됐습니다.
  • 폐막식에서는 인기가수 송가인과 ITZY, DJ DOC 등이 화려한 축제의 끝을 뜨겁게 달구었고, 이어 형형색색의 아름다운 불꽃놀이가 가을 밤하늘을 수놓으며 3일 간 진행된 축제의 진정한 폐막을 알렸습니다.
  • 강동선사문화축제는 매년 특색 있고 이색적인 프로그램으로 수십만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는데요, 세계축제협회가 주최하는 피너클 어워드를 5년 연속 수상하는 등 세계적인 축제로 자리 매김하고 있습니다.
만족도
  • 페이지 내용에 만족하셨습니까? 이 의견은 만족도 확인에만 사용됩니다.
[페이지 만족도] 평가하기
  • 관리부서 : 홍보과 뉴미디어팀
  • 문의 : 02-3425-5440
  • 수정일: